email
들어가며
May 11, 2018
One minute read
* 주변인들이 겪은 일들을 재구성하여 집필하였음을 명시합니다.

갑질.

행하는 자에게는 권력의 짜릿함을, 당하는 자에게는 인격이 살해당하는 고통을 주는 행동. 이제는 우리에게 너무 익숙한 그 말. 우리 사회에 뻗치지 않은 곳이 없다.

대학원도 그런 곳 중 하나이다. 이 글은 나와 주변인들의 사연을 대학원 생활을 토대로 작성한 것이다. 솔직히 우리나라 대학원생들의 고통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어디든 있는 곰팡이처럼 퍼져있다. 비슷한 환경이기에 비슷한 사연들이 많았다. 특정 인물이 생각난다면 그것은 본인의 사연일 것이다. 나와는 무관할 것이다.

훌륭한 교수도 있다. 이 글은 절대 일반화를 의도하고자 쓴 글이 아니다. 당장 내가 겪은 교수 중에서도 충분히 인격적으로 성숙하신 분들이 많았다.

하지만 제도적으로 보호해주는 장치가 거의 전무한 대학원에서는 오로지 교수의 재량으로만 대학원생들의 삶이 결정되는 문제점이 있다. 이로 인해 행복한 랩들은 비슷하지만 불행한 랩은 제각각의 이유로 불행하다. 대학원생은 물론 일반인들도 공감할 수 있으면 좋겠다 싶어 글을 쓰게 되었다. 선생과 제자, 분명 아름다운 관계여야 하나 실상은 블랙 기업식으로 운영되는 것이 많았다.

대학원들이 멀리서는 하늘을 향해 솟아있는 고고한 상아탑처럼 보일지라도, 그 내부는 혼란과 공허함이 가득하다.

부디 이러한 현실이 개선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서문을 마친다.